11_17_2019 사도행전 6_1-7 “교회의 진정한 실력”*

완벽한 사람이 없듯이 완벽한 교회는 없다. 하지만 완벽해 보이는 교회가 있는 것처럼 보인다. 초대 교회를 보면 그런 느낌이 든다. 영적 분위기가 최고 수준이고, 영적 성장이 괄목할 만하고, 경건 실천이 탁월하다. 그럼에도 교회에 위기가 찾아왔다. 교회 분열이 일어날 정도로 큰 사건을 만났다. 한 쪽 그룹이 원망할 만한 일이 벌어졌다. 원망이 폭발해서 온 교회가 큰 시험에 빠졌다. 과연 사도들은 어떻게 해결했는가? 무엇이 진정 문제인지를 놓고 ‘하나님 말씀을 제쳐 놓았던’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했다. 사도들이 지금 해야 할 일은 기도와 말씀 사역임을 확인한 것이다. 말씀 사역에 소홀해지면 왜 문제가 되는가? 교회 전체가 말씀에서 멀어지기 때문이다. 교회의 모든 사역이 말씀과 상관없는 방향으로 흘러가게 된다. 사도들은 말씀에 집중하기로 결정하고 실행에 옮긴다. 그렇다면 구제 사역은 어떻게 되는가? 일곱 명의 성령과 지혜가 충만한 자를 선출하도록 교회에 권한을 위임한다. 교회는 사도들의 제안을 기쁨으로 수용한다. 원망했던 그룹들도 사도들의 권위에 순종한다. 정해진 기준에 맞춰 일곱 명의 일꾼을 세운다. 교회의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교회의 진짜 실력이 드러나고 있다. 말씀이 최우선임을 확실히 한 결과로 온 교회는 말씀이 왕성해진 것을 경험한다. 말씀이 사람들을 변화시키는 현장을 목격한 것이다. 우리는 과연 어떤 영성을 갖추고 있는지 돌아볼 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