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26/2020 사도행전8:4-8, “예수님의 발자취”

<오늘 설교 요약> 제목:“예수님의 발자취” (사도행전8:4-8)

힘들고 지치면 주저앉고 싶어지듯이, 교회에 슬픔과 고통이 몰아치면 새로운 힘을 내기 어렵다. 하지만 초대 예루살렘 교회는 힘을 내고 있다. 특히, 빌립의 사역은 예수님의 발자취를 따르는 교회가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를 우리에게 보여준다. 첫째, 인간적인 장벽을 허무는 일이다. 유대인인 빌립이 사마리아에 들어간 모습을 보자. 유대 사회에서 유대인은 사마리아인과 상종하지 않았다. 그 룰을 깨고 사마리아 성으로 들어간 빌립이다. 교회 안에서 일어나야 하는 아름다운 장면을 보여준다. 교회는 어느 곳에 세워지든 인간적인 장벽을 만나는데, 그것을 어떻게든 허물수 있어야 한다. 둘째, 영적 열매가 맺힌다. 사마리아에 예수님의 복음을 받아들이는 이들이 있다. 성령이 역사하신 결정적인 증거이다. 빌립 사역으로 영적 열매가 풍성히 열리고 있다. 이것은 교회가 체험해야 할 일이다. 코로나 시대일지라도 영적 열매는 열린다. 셋째, 살리는 사역이다. 귀신이 쫓겨나고 불치병이 치료되는 일은 살리는 사역이 무엇인지를 입증한다. 교회는 사회 속에서 이렇듯이 생명을 살리고 비정상을 정상으로 바꾸는 사역을 해야 한다. 성령은 이 일을 하는 교회 위에 역사하신다. 이렇듯이 교회가 예수님의 발자취를 따를 때, 영적 축복을 받는데, 그 결과로 영적 희열을 체험한다. ‘그 성에 큰 기쁨이 있더라’ 처럼 교회는 영적 희열의 행복을 경험할 수 있다. 교회는 시대와 문화를 넘어 성령의 역사를 세상에 나타내야 한다. 성령의 기쁨이 교회 안을 가득채울 때, 교회는 세상 속에서 새로운 힘을 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