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_02_2020 살전 5_16-18 “희락의 열매”

제목: 희락의 열매 (살전5:16-18)

성령의 두 번째 열매인 ‘희락’은 성령을 따르는 교회의 모습이다. 기쁨에 대한 우리의 태도는 어떤 환경에서도 기뻐하는 일이다. 이것이 예수 안에서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다. 성령의 기쁨을 체험한 이야기는 성경에 많이 나온다. 이사야는 영영한 희락을 맛보았고, 다윗은 기쁨의 예배를 통해 하나님과의 특별한 관계를 확인했다. 바울은 자기를 기쁘게 하지 않으신 예수님을 생각하면서 교회는 다른 사람의 기쁨을 먼저 생각해야 함을 말한다. 이러한 희락은 교회를 변화시킨다. 첫째, 축제와 같은 예배를 드린다. 둘째, 치유를 경험한다. 셋째, 관계 회복이 일어난다. 이러한 변화 속에서도 교회는 언제든지 위험에 직면할 수 있다. 영적 침체는 가장 무서운 적이다. 엘리야는 바알 선지자 450명과 싸워 이겼지만 이세벨의 위협 앞에서 슬럼프에 빠져 전혀 힘을 내지 못했다. 다윗은 간음죄를 지은 후 영적 슬럼프에 빠졌다. 성령을 거두지 말아달라는 기도를 할 정도로 큰 위기를 맞았다. 또 다른 위험은 세상 재미의 추구이다. 성령의 기쁨은 세상 재미로 인해 무의미해진다. 데마는 세상 재미에 빠져 복음을 위한 삶을 포기했다. 과연 우리는 세상의 공격 앞에서 성령의 기쁨을 유지할 수 있을까? 바울의 권면처럼, 항상 기뻐하는 삶을 사는 것이다. 이처럼 성령으로 인한 희열을 체험하면서 교회는 거룩하고 활기찬 모습으로 변화될 것이다. 예배 및 모임 안내 주일예배 주일 1:00 PM 새벽예배 화-금 5:30 AM / 토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