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설교 9/26/2021 “뿌리 깊은 나무처럼” (행14:21-22)

루스드라를 지나 더베로 간 바울과 바나바는 그 곳에서도 복음을 전했습니다. 그 결과에 대해 “많은 사람을 제자로 삼고”라고 적고 있습니다. 복음의 열매가 풍성히 열렸습니다. 그런데 새로운 지역으로 간 것이 아니라 이전에 갔던 곳을 찾아 되돌아갔습니다. 루스드라, 이고니온, 비시디아 안디옥으로 다시 가서 그 곳에 세워진 교회를 방문했습니다. 뿌리 깊은 나무처럼 교회를 단단히 세우기 위해서였습니다. 세 가지에 주목해야 합니다. 첫째, 마음을 강하게 하는 일을 했습니다. ‘제자들의 마음을 굳게 하여.’ 신자의 마음을 강하게 했는데, 이는 어려움에 처한 현실을 이기는 가장 중요한 일이었습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제자들의 마음을 강하게 하는 일은 언제나 중요합니다. 둘째, 믿음 안에 머물게 하는 일을 했습니다. ‘이 믿음에 머물러 있으라 권하고.’ 여기서 ‘권하다’는 것은 용기를 주다는 뜻입니다. 믿음에 머물도록 간곡히 부탁한 것입니다. 이는 마음을 강하게 하는 구체적인 방식입니다. 신자의 마음을 강하게 하려면 믿음 안에 머물러야 합니다. 믿음의 뿌리가 깊으면 마음 또한 강해집니다. 셋째, 어려움을 견디라고 했습니다.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려면 환난을 겪어야’ 함을 강조했습니다. 하나님 나라와 환난을 함께 묶고 있습니다. 이 세상에 하나님 나라가 이식되었기에 서로 충돌할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세상으로부터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이를 견뎌내야 합니다. 이상의 세 가지는 지금도 교회로 뿌리 깊은 나무와 같이 되도록 만들어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