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설교 9/13/2020 사도행전9:19-25 “달라진 삶”

다메섹에서 예수님을 만나고 큰 충격 속에서 삼 일동안 금식 기도하던 사울은 몸과 마음이 회복되어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시작합니다. 그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제는 예수님을 자랑하는 사람이 된 것입니다. 그는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이심을 유대인들에게 설교했습니다. 그의 과거를 안다면 그의 달라짐이 얼마나 컸는지를 느낄 수가 있습니다. 그는 예수님을 가장 부끄러워했던 사람입니다. 신성 모독과 십자가 죽음만으로도 충분히 수치스럽게 여겼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목숨 걸고 예수님을 전하고 있습니다. 무엇이 이렇게도 달라지게 만들었나요? 예수님이 곧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이심을 확실히 믿었기 때문입니다. 이 신앙 고백의 무게를 그는 너무도 크게 느꼈습니다. 과연 우리는 어떠한가요? 너무 익숙해진 말이라 아무런 느낌도 없는 것은 아닌가요? 말의 무게는 사람마다 얼마든지 다르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말은 익숙해지면 식상해지고 깃털처럼 가볍게 느껴지는 특징이 있습니다.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란 말도 그렇게 여겨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점검해야 합니다. 이 말은 우리가 모든 것을 포기하더라도 지켜야 할 진리입니다. 이렇게 예수님에 대한 확신과 자랑이 커지면 어떤 난관도 우리는 뚫고 나갈 수 있습니다. 어떤 장벽도 우리는 이길 수 있습니다. 사울은 유대인들의 공격 앞에서 오히려 힘을 더 얻었습니다. 이처럼 우리도 어려울수록 예수님을 더 의지하고 자랑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것이 이 시대 교회가 갖고 있어야 할 영적인 파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