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설교 8/8/2021 “자격이 없을지라도” (시편130:2-5)

사람이 하나님의 은혜를 받으면 변하게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자격이 없다는 생각에 심리적으로 위축되기도 합니다. 어려울 때마다 도와달라고 기도하는데 변한 것이 없는 자신을 보면서 면목이 없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것은 신앙적으로 건강한 모습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지나치면 신앙 성장을 가로막을 수 있습니다. “주께서 죄악을 보실진대 주여 누가 서리이까” 라면서 주를 피해버릴 수가 있습니다. 이 때 우리에게 도움을 주는 신앙관으로 무엇이 있을까요? 하나님의 용서입니다. “그러나 사유하심이 주께 있음은”을 말한 시인처럼 주의 용서를 의지해야 합니다. 바울은 이 용서를 신앙 무기로 활용했는데,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롬5:8) 는 확신을 품고 있었습니다. 자격이 없을 때에도 용서하셨기에 신앙 생활하는 동안에 드는 자격이 없다는 생각도 하나님의 용서로 이겨낼 수 있음을 우리는 배워야 합니다. 다윗의 경우도 간음죄를 짓고나서 죄책감에 시달렸지만 주의 용서를 기억하며 살아났습니다. 회개하고 통회하는 자를 멸시하지 않으시는 하나님의 넓은 마음을 알았던 것입니다. 이것은 하나님을 적극적으로 기다릴 줄 아는 신앙을 갖게 합니다. 우리가 자격이 없을지라도 여전히 도우시는 주의 손길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면목이 없고, 부족함이 많은 우리의 모습에 주눅이 들지만 그래도 주의 용서를 더욱 의지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