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설교 4/11/2021 요12:27-28 “감당해야 할 삶의 무게”

마음이 힘들 정도로 고생할 때가 있습니다. 예수님도 마음 고생을 심하게 하신 모습을 본문이 보여줍니다. ‘지금 내 마음이 괴로우니 무슨 말을 하리요.’ 이는 마음의 괴로움이 얼마나 큰 지를 알려줍니다. 세상의 모든 죄와 죽음을 져야 하는 삶의 무게 때문입니다. 우리는 다른 이유로 삶의 무게를 지고 삽니다. 그로 인해 마음 고생을 심하게 하게 됩니다. 룻기에 나오는 나오미는 자신의 이름을 ‘마라’(괴로움)라 할 정도로 괴로워했습니다. 우리는 사회에서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면서 마음의 괴로움을 겪습니다.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첫째, 하나님께 호소해야 합니다. ‘나를 구원하여 이 때를 면하게 해달라’는 호소를 하신 예수님을 기억해야 합니다. 시편10:1과 13:1은 감정적으로 하나님께 애원하는 모습이 나옵니다. 왜 멀리하시는지, 왜 숨어계시는지를 안타까운 심정으로 호소하고 있습니다. 둘째, 신앙적 결단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내가 이를 위하여 이 때에 왔다’고 예수님이 말씀하십니다. 이 때를 면하게 해달라 이후에 곧바로 이 때를 위하여 왔다고 하시는 이 모습이 신앙인으로서 우리가 어떤 결단을 해야 하는지를 보여줍니다. 이런 신앙 생활하는 우리를 하나님은 크게 위로하십니다. 우리가 더욱 더 신앙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인도하십니다. 마음 고생은 괴롭지만 슬기롭게 이겨낸다면 신앙적으로 크게 성장할 수 있음을 우리는 잊지 않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