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설교 12/05/2021 “회심이 있는 곳에는” (행16:11-15)

회심을 보통 유턴에 비유하기도 합니다. 방향을 전혀 다른 곳으로 바꾸는 것이 회심의 특징입니다. 회심은 우상에서 하나님으로 방향이 바뀔 때 일어납니다. 오늘은 루디아 회심 이야기를 통해 회심의 세 가지 특징을 보겠습니다. 첫째, 말씀이 들려져야 합니다. 본문에서 여인들이 바울의 설교를 들었습니다. 그 중 하나인 루디아가 반응을 보였습니다. 바울의 메시지를 듣고 회심했습니다. 즉 말씀을 듣는 중에 회심이 일어났습니다. 회심이 있는 곳에는 이처럼 말씀의 자리가 있습니다. 바울은 ‘믿음은 들음에서 난다’고 했습니다. 말씀 듣는 일에 지치지 않아야 합니다. 말씀을 듣는 중에 진정한 회심이 일어납니다. 둘째, 주께서 마음을 열어주셔야 합니다. 본문에서 루디아가 바울의 메시지를 듣고 있는 상황에서 놀라운 일이 발생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주께서 루디아의 마음을 여셨습니다. 바울의 메시지를 받아들이도록 역사하셨습니다. 바울은 성령의 역사와 나타나심으로 전도의 열매가 열린다고 말했습니다. 바울이 전도하지만 마음을 여시는 분은 성령이심을 강조했습니다. 셋째, 확실한 열매가 열려야 합니다. 루디아가 회심한 후에 세례를 받았고, 자기 집으로 초대했습니다. 세례와 성도의 교제는 회심한 자에게 생기는 확실한 열매입니다. 루디아는 자신의 가정을 믿는 이들에게 개방했습니다. 이런 변화는 교회 공동체가 갖는 두드러진 특징이기도 합니다. 회심이 있는 곳에는 이 세가지가 뒤따라옴을 명심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