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설교 11/22/2020 욥기 1:21-22, “감사의 폭 넓히기”

상실의 고통은 서로 비교할 것이 아니라 그 속에서 신앙적으로 성장을 이루는 기회로 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것을 가장 잘 보여주는 인물이 욥입니다. 욥이 겪은 상실의 고통은 너무도 커서 감히 상상할 수가 없습니다. 그는 자녀 모두를 하루 아침에 잃어버리는 아픔을 겪었습니다. 그럼에도 ‘주신 이도 여호와시요 거두신 이도 여호와시오니’란 고백을 합니다. 이런 고백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놀라울 따름입니다. 뿐만 아니라 범죄하지 않았습니다. 죄의 유혹은 상실의 고통을 파고듭니다. 욥은 고통을 잊기 위해 죄짓는 삶을 살지 않았습니다. 또한 원망하지 않았습니다. 상실의 고통 때문에 하나님을 원망할 수가 있지만 그는 이것을 이겨냈습니다. 구약에서 이스라엘 백성은 광야 생활을 하면서 원망을 자주 했습니다. 물이 없어서, 음식이 없어서, 생활이 고달파서 원망했습니다. 욥은 더 고통스러운 상실을 경험했지만 원망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대단한 신앙을 소유했던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감사는 할 수 없었습니다. 이 상황에서 감사할 수 없었다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그럼에도 감사할 수 있었다면 얼마나 대단했을지를 상상해볼 수는 있습니다. 감사의 폭은 상실의 고통을 거치면서 더욱 확대될 수 있습니다. 고통 중에도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을 체험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추수감사주일을 맞이한 우리가 회복해야 할 신앙의 모습입니다. 주님을 향한 감사는 상실의 고통 중에도 우리 삶 속에서 더욱 깊어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