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설교 01/24/2021 “말씀은 살아 있습니다” (행13:4-12)

성령의 지시로 안디옥에서 구브로 섬으로 간 바나바와 사울은 뜻밖의 놀라운 일을 목격합니다. 그 섬을 통치하던 총독이 그들의 전도로 회심한 것입니다. 이 일은 전적인 성령의 역사의 결과인 동시에 하나님의 말씀이 살아 있음을 증명한 사건입니다. 우리는 이 사건에서 말씀이 한 사람에게 역사하는 과정을 세 가지로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첫째, 말씀에 흥미를 갖는 것입니다. 총독은 바나바와 사울이 전했던 하나님의 말씀에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합니다. 그는 따로 이 둘을 불러 말씀을 듣습니다. 이것이 그의 회심이 시작한 시점입니다. 말씀에 대한 관심이 생기면서 말씀에 귀를 기울이는 일은 너무도 중요한 회심의 한 과정입니다. 둘째, 말씀을 체험하는 것입니다. 말씀에 관심을 갖던 총독이 실제로 말씀의 위력을 체험하는 사건을 만나게 됩니다. 유대인 거짓 예언자인 바예수는 총독에게 오랫동안 영향을 미쳤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바나바와 사울에게 그것을 빼앗기자 훼방을 놓기 시작합니다. 바울은 그의 사악한 실체를 폭로하면서 그를 맹인이 되게 합니다. 이것을 옆에서 지켜본 총독은 말씀의 위력에 큰 충격을 받습니다. 이것이 말씀을 체험한 장면입니다. 마지막으로 말씀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받는 것입니다. 말씀을 체험한 총독은 그 이후 믿음으로 바울의 가르침에 귀를 기울입니다. 지속적으로 그 말씀에 영향을 받은 것입니다. 한 사람에게 말씀의 위력이 나타나면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변화가 일어납니다. 이런 변화는 교회에 항상 일어나야 할 하나님의 축복입니다. 이 축복이 우리 교회에 넘치기를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