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생각” (시편 10편 묵상) – 3/23/2020

코로나 바이러스의 증상이 독감과 비슷하게 시작한다고 합니다. 기침과 발열이 공통 증상으로 나타난다고 합니다. 요즘 사람 앞에서 기침만 해도 의심받을 정도로 사람들의 경계심은 극도로 예민해져 있습니다. 바이러스가 육체에 질병을 유발시키고 다른 이들에게 전염시키며, 호흡 곤란에 이르게 할 뿐 아니라 사망에 이르게 할 수도 있기에 사람들은 두려움에 떨고 있습니다. 육체의 건강을 해치는 바이러스의 침공은 온 지구를 뒤덮고 있습니다.

하지만 바이러스는 마음 속까지 침투하고 있습니다. 불안과 두려움, 공포와 의심 등 수많은 정신적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마음의 상태를 애써 외면하는 것 같습니다. 오직 육체의 고통에만 집착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마음을 들여다 볼 시간적 여유가 없습니다. 자신의 마음이 어떤 상태인지를 차분히 앉아 점검해 볼 여유가 사라진 것 같습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는 서로의 안전을 위해 매우 중요한 방침이지만 마음까지 거리를 두는 부작용이 생기고 있습니다. 서로간의 친밀함을 사회적 거리 두기 속에서 어떻게 유지할 지에 대한 고민을 심각하게 해야 할 이유가 바로 이것입니다. 마음의 거리 두기란 불편한 사실이 이미 사람들 속으로 파고들기 때문입니다.

마음의 거리 두기는 우리의 생각이 이미 바이러스로 인해 큰 상처를 입었기 때문입니다. 바이러스가 육체만이 아니라 마음까지 삼키는 바람에 사람들의 마음까지 걸어잠궈버리는 위험한 사회 현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서로간의 관심은 사치란 생각이 들고, 오직 자신의 안전만을 위한 생각에 몰두하는 것을 정상으로 여기는 사회 분위기가 점점 팽배해지고 있습니다.

교회는 마음의 건강을 어떻게 유지해야 할까요? 바이러스의 침공으로 마음까지 병들고 있는 지금의 상황에서 교회는 서로간의 관심와 애정을 어떻게 유지할 수 있을까요? 오늘 본문에 나오는 시편 저자의 목소리에서 힌트를 얻고자 합니다. 시편 저자도 불건전한 신앙의 목소리들이 난무하던 시대에 건강한 생각을 유지하기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었음을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마음이 병든 사회, 그것에 편승하여 신앙인조차 병든 마음으로 하나님을 바라보는 사회에서 하나님 중심적인 건강한 마음을 유지하려고 결연한 의지를 다지고 있습니다.

11절에, “그가 그의 마음에 이르기를 하나님이 잊으셨고 그의 얼굴을 가리셨으니 영원히 보지 아니하시리라”는 병든 마음의 신앙인의 말을 인용하고 있습니다. 당시의 시대와 사회에 대해 하나님은 전혀 관심을 갖고 계시지 않다고 단정짓는 목소리들이 퍼져나갔던 것입니다. 13절에서 시인은 “어찌하여 악인이 하나님을 멸시하여 그의 마음에 이르기를 주는 감찰하지 아니하리라 하나이까” 란 신앙적 울분을 표출하고 있습니다. 마음이 병든 신앙인의 그릇된 신앙 표출에 대한 시인의 건강한 모습입니다. 14절, “주께서는 보셨나이다”는 강한 확신의 말은 시인의 건강한 생각이 얼마나 확고한지를 보여줍니다. 신앙적으로 건강함은 이렇듯이 하나님에 대한 확고한 신뢰를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육체의 건강만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요즘 시대는 마음의 건강이 더 중요합니다. 건강한 생각을 갖고서 세상을 좀 더 따뜻하게 볼 수 있는 신앙인들이 활동해야 할 때입니다. 지금은 위축되어 있지만 건강한 신앙적 생각을 갖고 살아가는 신앙인들이 활발히 움직일 날을 고대합니다. 지금 이것을 위해 마음의 건강을 챙길 때임을 잊지 말기를 바랍니다.